민족의 대 명절, 추석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추석에는 송편과 과일, 다양하고 맛있는 음식을 즐길 수 있는데요. 맛있는 음식과 더불어 추석 차례상을 차리기 위해 준비를 하는데 분주하기도 합니다. 매년 준비하는 추석 차례상이지만 많은 경험이 없다면 어떻게 준비를 해야 하는지 기억이 잘 나지 않아 고민하는 분들이 많은데요. 홍동백서, 조율이시 등 차례상 차리는 방법에 대한 단어는 알고 있지만 준비하는데 고민이 되는 분들을 위해 도움을 드리고자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이미지출처 : 경기도청 굿모닝경기>


추석 차례상 차리는 방법은 지역과 가풍에 따라 조금씩 그 형식이 다르지만, 기본적으로 5열 7원칙으로 차려지게 됩니다. 상차림은 5열로 이루어져 있는데 각 열에 따라 올라가는 음식과 위치를 기억하는 것이 중요하며, 차례상에 올라가는 음식의 개수는 홀수로 배치해야 해요.



신위에 가까운 곳을 1열이라고 부르며, 밥과 국 등의 식사를 위한 음식을 놓는 열입니다. 추석에는 송편을 함께 올리며, 설날에는 떡국을 함께 올리기도 해요. 1열은 반서갱동으로 차례상을 준비해야 하는데 밥과 술은 서쪽에 국은 동쪽에 놓는 것을 말하며, 수저와 대접은 그 사이에 놓아주면 됩니다. 



추석 차례상의 2열에는 구이와 전 등 육류와 생선으로 만든 고기포, 육적, 어적, 소적을 올려놓습니다. 2열은 어동육서, 두동미서로 부르는데 생선은 동쪽에 놓고, 고기는 서쪽에 놓아야 하며(어동육서), 생선의 머리는 동쪽을, 꼬리는 서쪽을(두동미서) 의미하는 것이에요. 



3열에는 탕류를 올려놓는 자리입니다. 1열에 식사를 위한 국을 올렸다면, 3열에는 육탕, 어탕, 소탕을 올리게 돼요. 이 중 한 가지만 준비해도 무방하지만 올리는 탕류의 개수는 1개, 3개 등 홀수로 올려야 합니다. 



차례상의 4열에는 나물과 포, 간장, 식혜 등 밑반찬류를 올려놓으면 됩니다. 재배 채소인 농채, 산나물인 산채, 들나물인 야채 등의 삼색나물이 올라가며, 대표적으로 고사리, 도라지, 시금치가 올라가는 것이 기본이에요. 포는 북어포를 기본적으로 사용을 하지만 지역에 따라 우럭이나 오징어, 대구 등이 올려지기도 합니다. 4열은 생동숙서, 좌포우혜로 불리는데, 생동숙서는 날 것은 동쪽, 익힌 나물은 서쪽에 놓아야 한다는 뜻이며, 좌포우혜는 좌측 끝에는 포, 우측 끝에는 식혜를 뜻한답니다.



마지막 5열에는 후식인 과일과 과자를 올려놓으면 됩니다. 기본적으로 4과로 불리는 대추와 밤, 배, 감을 올리게 돼요. 목과, 만과, 초과, 조과 순으로 올려놓으면 되는데, 붉은색 과일은 동쪽에, 흰색 과일은 서쪽에 올려야 하며(홍동백서), 대추와 밤, 감(곶감), 배 순서(조율이시)로 기억하면 됩니다. 과일 옆으로는 약과와 강정도 올리는데, 조상들이 식사를 마치고 간식이나 후식을 먹는다고 생각하면 기억하기 쉽겠죠? 



잠깐! 차례상을 준비할 때 유의해야 할 점도 있는데요. 첫 번째, 갈치나 꽁치, 삼치처럼 ‘치’로 끝나는 생선은 상에 올리지 않습니다. 예로부터 선조들은 ‘치’라는 한자어에 ‘어리석다’와 ‘부끄럽다’는 의미가 있어 ‘치’로 끝나는 생선은 차례상에 올리지 않았다고 해요. 두 번째는 차례상에 올라가는 음식에는 고춧가루와 마늘 양념을 하지 않습니다. 이유는 귀신을 쫓는 힘이 있다고 믿기 때문이에요. 그리고 같은 이유로 복숭아와 붉은 팥도 올리지 않습니다. 마지막으로는 씨가 없는 과일도 올리면 안 됩니다. 씨가 없는 과일을 올리면 자손을 번창하지 못한다는 설이 있어 주로 배와 감, 사과와 같이 씨가 있는 과일을 올리는 것이에요.



이제 추석 차례상, 헷갈리지 않고 잘 준비할 수 있겠죠? 조상님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가족 모두가 함께 추석 차례상을 차려보는 것은 어떨까요?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 친척과 함께 정을 나누며 준비한다면 보다 뜻깊은 추석을 보낼 수 있을 것입니다. 가족과 함께 행복하고 풍성한 추석 보내세요!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rss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