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명코퍼레이션의 영상공연투자부문 계열사인 대명문화공장이 지난 20일, 서울 중구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 '제6회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에서 올해의 뮤지컬상과 연출상, 음악상, 여자 인기상 등 4관왕을 차지했답니다.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은 가까운 미래의 서울을 배경으로 버림받은 구형 로봇을 통해 사랑의 가치를 돌아보게 만드는 작품인데요. 지난해 초연을 시작으로 총 97회 공연 가운데 60회 공연이 전석 매진을 기록, 30회 추가된 앵콜 공연은 티켓 오픈 5분 만에 전석 매진을 기록하는 등 지난 겨울 대학로에 흥행 신드롬을 일으킨 주역이랍니다. 


최명길 대명문화공장 팀장은 "예그린 뮤지컬 어워드는 뮤지컬 분야에 권위있는 시상식"이라며, "첫 번째 도전한 창작 뮤지컬이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될 줄 몰랐다"고 전했어요. 그리고 "이번 수상은 대명문화공장이 영화 투자에 이어 뮤지컬 공연 기획과 제작업에 진출한지 1년여 만에 거둔 성과로 이를 바탕으로 기획과 제작 사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답니다. 


실제로 대명문화공장은 지난해 영화 '올레'와 '밀정'에 투자한데 이어 뮤지컬 '키다리아저씨'의 기획에 참여하면서 뮤지컬 분야에 본격적으로 뛰어들었는데요. 이어 첫 창작 뮤지컬 '어쩌면 해피엔딩'이 큰 성과를 거두면서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몰리고 있답니다. 또한 대명문화공장은 영화와 뮤지컬 분야를 가리지 않고 투자를 확대한다는 방침인데요. 대명문화공장이 기획, 개발한 영화 '흥부'가 내년 초 개봉을 앞두고 있으며, 창작 뮤지컬 '트레인스포팅'과 '용의자 X의 헌신',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등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하니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rss구독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