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표 레저 전문 그룹 대명그룹이 창립 37년 만에 자체 사옥 '대명타워'를 건설, 지난 3월 28일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개관식을 열고 문정도 시대 개막을 알렸습니다.





대명타워는 대지면전 3,780㎡, 연면적 3만 4,140㎡에 지하 4층~지상 16층 규모의 빌딩으로, 대명레저산업을 비롯해 대명홀딩스, 대명건설, 대명코퍼레이션, 대명스테이션, 대명문화공장 등이 입주해 새 출발을 하게 됩니다. 


'Life Value Creator'를 표방하는 대명그룹은 기업이 추구하는 가치를 사옥 외관 및 인테리어에 담길 수 있도록 꼼꼼하게 신경 썼습니다. 사옥 외관은 그룹의 투명성과 레저그룹의 이미지를 담았는데, 특히 1층 로비는 천연 목재와 자연스러운 석재를 조합롭게 연출해 마치 리조트를 연상케 합니다.

대명타워는 '직원들이 만드는 새로운 일터' 캠페인을 통해 탄생했어요. 때문에 직원들의 아이디어가 적극 반영된 편의시설과 소통 공간이 곳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부서별 안내판을 과감하게 없애고, 직원들이 자주 마주치는 공간에 아이스 브레이킹(Ice Breaking)을 유도하는 조형물을 설치, 부서별 위치를 묻는 과정에서 직원들간 소통을 이끌고 나아가 자연스럽게 아이디어를 창출해낼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했습니다.  


이 밖에도 직원들이 소통할 수 있는 브레인 스테이션(북카페)과 에너지 스테이션(피트니스), 스테이션 라운지(카페 타입 미팅룸), 영화관, 체육관, 공연장으로 활용이 가능한 대강당, 그리고 층별 휴게 공간 등 다양한 편의시설과 소통 공간을 마련했습니다. 





또한 대명벨리온 지식산업센터를 오픈, 지난 4월 19일부터 국내 유수 중소벤처기업들의 입주가 속속 진행되고 있습니다. 


대명벨리온은 지하 4층~17층, 연면적 5만 8,861㎡의 규모로 입주 기업의 자부심을 높이는 호텔급 수준의 내 · 외관과 사용자 편의를 최대한 고려한 설계를 자랑하며, 층별 편리한 근무환경과 자연친화적인 인테리어가 눈에 띈다. 지하 1층은 선큰가든, 지하2~3층은 공용회의실, 세미나실, 샤워시설, 탈의시설 등이 설치됩니다. 옥상정원은 다양한 휴식공간과 야외 테이블세트 등을 설치해 팀 회의 및 바비큐 파티까지 즐길 수 있습니다.


특히 대명리조트 일류 요리사가 상주해 호텔급 음식을 제공하는 푸드몰도 운영, 호텔급 프리미엄 뷔페 레스토랑 '쿠치나V', 중식 전문 '죽림', 면요리 전문 '누들하우스' 등을 선보이는데, 오픈 기념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 중입니다.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rss구독하기